본문 바로가기

일상/내 인생...나

강북구 구청장배..벨리댄스대회를 마치며...엄마가 아닌 여자가 되어..삶의 주인공은 바로 "나"

벨리댄스대회를 마치며...엄마가 아닌 여자가 되어..삶의 주인공은 바로 "나"



벨리댄스를 시작 한지 이제4개월...

그런데.. 대회라니...ㅎㅎㅎ

 

손가락 View와 구독에 클릭 부탁 합니다.
로그인은 안하셔도 되구요~저에겐 기쁨 입니다^^*


그것은 시작에 불과 했다...

내 삶에 있어...자식이 우선이 되어 버린 나에게
나의 이름을 선물해 주었고..
꿈 많던...소녀의 가슴으로...짜릿함을 느끼게 해 주었다.
울퉁불퉁한 몸매를 가다듬으며..벨리복을 입는 순간...
난...엄마가 아닌..여자가 되어 무대를 신나게 느끼게 되었다..
약간의 떨림과 긴장감이 맴돌때의 그느낌...
손끝과 발끝에서의 그전율...
연예인처럼 진한 화장과 소품들이..
날 웃게 만들었다..

이렇게 난...오늘의 주인공이 되었다.
내 인생에...남편과 아이들이 아닌..
바로 내가 주인공이다

오늘도,내일도,모래도..
내가 주인공이 될것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