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정치,뉴스

고승덕 발언논란,고승덕 지지율-고승덕 공약,고승덕 영주권-서울시교육감 후보 지지율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 발언 논란 소식입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전교조 좌편향은
분명히 문제가 있기는 하다는 생각이 드네요~ 고승덕 후보는 지난 20일 보수 개신교단
연합기구인 한기총 임원회의에 참석했습니다. 그리고.... "당선되면 전교조 문제만큼은
확실히 대처하겠다" 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 고승덕 후보는 라디오 인터뷰에서 "정확한
표현은 전교조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임하겠다는 것이었다. 전교조는
좌편향적인 교육을 하고 정치에 관해서 집단행동하는 그런 부분들이 일부 잘못된 게 있다.
그 부분들을 바로잡겠다는 뜻이었다" 라고..고승덕 발언논란이 되니까 해명을 했습니다.

 

고승덕 발언논란,고승덕 지지율,고승덕 영주권,전교조-서울시교육감 후보 지지율

 

 고승덕 이미지

 

고승덕;서울시교육감 후보
출생;1957년 11월 12일 (만 56세)직업변호사
학력;컬럼비아로스쿨 J.D(법학박사)졸업(1987.9~1989.5)
고승덕 발언,서울 교육감 후보 지지율,고승덕 교육감,

 

고승덕 발언논란,고승덕 지지율,고승덕 영주권,전교조-서울시교육감 후보 지지율

 

 

고승덕 발언 논란~~~~!!!

 

'

 

 

 


고승덕 전교조 발언논란~~~~~~!!!

 

고승덕 후보는 5월 20일 보수 개신교단 연합기구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임원회의에 참석해서 "당선되면 전교조 문제만큼은 확실히 대처하겠다"
라고 말해서 논란이 되었습니다.

 

 

 


전교조 명예훼손 강경대응~~~~~!!!

 

 "6만 조합원들을 범죄자로 취급하며 특별조치를 취하겠다는 망언에
대해 분명하게 해명하고 즉각 사과하길 바란다" "전교조를 선거에
악용하기 위한 허위비방에 대해 명예훼손 및 선거법 위반 고소 등
단호하게 조치할 것"라며 강하게 반발을 했습니다.

 

 

 

 

고승덕 해명~~~~~!!!

 

전교조 발언 논란에... "정확한 표현은 전교조 부분에 대해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임하겠다" "전교조는 좌편향적 교육을 하고 정치에 관해서 집단
행동하는 등 일부 잘못된 부분이 있다. 그 부분들을 바로잡겠다는 뜻이었다"
라고 해명 하기도 했습니다.

 

 

 

 

고승덕 발언논란에도 서울시교육감후보 지지율 압도적,서울교육감~~!!!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 발언 논란에도 여론조사 지지율에선 우위를
앞서고 있다고 합니다. 고승덕 후보는 5월 20일 보수 개신교단 연합기구인
한기총 임원회의에 참석해서 "당선되면 다른 것은 몰라도 전교조-전국교직원
노동조합 문제만큼은 무슨 수를 스든 조치할 계획" 이라고 말해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또, 한기총 부회장 조광작 목사는 세월호 희생자 중에..
안산단원고 학생들에 대해서 "돈 없으면 불국사로 수학여행을 가지 배는
왜 탔느냐" 라는 망언으로....정말...너무 한 발언이였습니다.

이런, 고승덕 발언논란에도 서울시 교육감 선거 여론조사에서 고승덕 지지율은
가장 우위를 선점하고 있다고 하네요. 5월 23일, 24일 조사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고승덕 변호사의 지지율은 24.8%로, 문용린 후보의 12.1%를 두 배
이상 앞서고 있는 수치입니다. 진보 진영의 조희연 후보는 8.9%를 기록했고,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7% 포인트 라고 하니까요.

 
중앙일보 조사연구팀과 한국갤럽이 조사한 여론조사 지지율 결과로는
고승덕 후보가 25.6%로 가장 높았고,  문용린 현 교육감은 16.4%,
이상면 전 서울대교수는 9.0%, 조희연 송공회대 교수 6.6% 순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모름·무응답은 42.4% 라고 합니다.

 

 

 

고승덕 조희연...서울시교육감 후보,서울교육감후보~~~~!!!

 

 

고승덕 영주권~~~~~!!!

 

고승덕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조희연 후보가 제기한 미국 영주권 보유
의혹에 대해서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조희연 후보는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고승덕 후보의 두 자녀와 고 후보 자신이 미국
영주권을 보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교육감 후보의 자질을
문제 삼았습니다. "고승덕 후보가 두 자녀를 미국에서 교육시켜 미국
영주권을 보유하고 있고 고 후보 자신 또한 미국에서 근무할 때 영주권을
보유했다는 제보가 있다"  "만약 제보가 사실이라면 자신의 자녀는
미국에서 교육시켰으면서 대한민국 서울의 교육을 책임지겠다고 나선
것은 유권자들에 대한 모독" 이라고 해명을 주장했습니다.

고승덕 후보는 '조희연 후보님께 드리는 편지'를 통해서 미국영주권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1년에 한번 미국을 방문해야 하는데 미국에서 1991년
귀국한 이후 10년 가까이 미국으로 출국한 사실조차 없다고 해명하였고...
"2년간 일한 로펌회사 베이커앤맥켄지에서 더 일하라고 하면서 영주권을
받으라고 권유했지만 저는 영주권을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 "자녀의
미국교육은 사실이며, 영주권이 아닌 시민권을 보유하고 있다" "아이들은
미국유학시절 태어나 자동적으로 미국 국적을 가지게 되었다" "전처와
결별의 과정을 겪으면서 아이들을 미국으로 떠나보내게 됐고, 미국에서
어머니와 함께 살겠다는 아이들의 의사를 존중해 원만하게 합의한 것"
이라고... 고승덕 이혼 아픔도 거론 하였습니다.
그리고, "교육감 선거는 정치가 아니라 교육"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교육감선거를 혼탁하게 만든 데 대해 저는 물론 서울시민에게 사과하라"
라고 조희연 후보에게 말했습니다.

 

 

 

 

고승덕 공약~~~~!!!

 

모든 학교를 업그레이드할 ‘서울형 새학교 모델’을 만들겠습니다.
‘꿈맞춤 교육’으로 맞춤형 진로교육을 시행하겠습니다.
‘실력교육’으로 학생의 학습능력 향상을 이끌겠습니다.
‘사회적 인성 교육’으로 글로벌 시민의 필수인성인 배려 ·
소통 · 협력을 교육하겠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을 교육서비스 기관으로 혁신하겠습니다.

 

 

 

 

고승덕 발언논란,고승덕 지지율,고승덕 영주권-서울시교육감 후보 지지율

 

고승덕 발언논란...사실 틀린 말이 아니것 같은데요~ 잘못된
부분은 고치고 좋은 점들은 보강하는 것이 맞다는 생각이 드니까요~
그러나, 무조건 전교조 문제만큼은 확실히 대처하겠다...라는
발언은 옳바른 표현은 아니였다고 생각합니다~ 해명에서 처럼...
"전교조 부분에 대해 어떤 대책을 가지고 임하겠다" "전교조는
좌편향적 교육을 하고 정치에 관해서 집단 행동하는 등 일부
잘못된 부분이 있다. 그 부분들을 바로잡겠다는 뜻이었다"...
처음부터 이렇게 말씀을 하셨어야지요....!!! 해명이 아닌..
처음 발언을 말입니다~ 시대적으로 국민들이 세월호 참사로
힘들어 하고 있습니다..... 잘 해결되길 바랍니다.

 

 

 

 

'

 

 

 고승덕 발언논란,고승덕 전교조.....글을 많이 볼수있도록....
손가락 View와 구독에 클릭 부탁 합니다. 로그인은 안하셔도 됩니다~~!!! 
  • 미카 2014.05.31 19:53

    전교조는 살아져야됩니다. 좌파교육은 살아져야되고요

    • 뭐지 2014.06.01 01:29

      전교조가 좌편향이란 근거는 뭔지?

      그래서 친일-독재 미화인 교학사를 만들었는지..

      그리고 뉴스 좀 찾아보길..




      OECD 사무총장 "전교조 탄압 주시하겠다" 선언

      정부, '노조 아님' 통보 뒤 커지는 망신살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37375


      궁지 몰린 주OECD 한국대사 "참아 달라" 부탁

      15일 전교조와 OECD 행사 참석자들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각)부터 프랑스에 있는 OECD 사무국에서 열린 OECD이사회-OECD TUAC(노조자문위)의 정례협의회에서는 한국 정부의 전교조와 공무원노조에 대한 탄압 문제가 주요 내용으로 논의됐다.

      이날 구리아 사무총장은 "한국 정부의 교사 공무원 노조에 대한 탄압 상황을 들었다"면서 "공무원과 교사에 대한 노동기본권 문제에 대해 OECD도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

      OECD에 가입할 때 한국 정부는 교사와 공무원의 결사의 자유와 노동조합 활동 보장을 약속했다"면서 "전교조를 노조 등록에서 취소시킨 것은 OECD 가입 당시로의 매우 심각한 퇴보를 의미하는 것"이라고 경고했다.